세월호 7시간, 박근혜 청와대의 거짓말

오늘 검찰이 세월호 7시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발표 내용은 뒤에 붙이겠습니다.

박근혜 당시 청와대는 2016년 11월 19일, '이것이 팩트다'라는 걸 청와대에 올려서 세월호 사고 당시 박근혜 행적을 공개했었는데요, 검찰 수사 결과 거짓말 투성이였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팩트, 1. 골든 타임 내에 보고를 받지 않았다(국가안보실장이 휴대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음) 2. 오후에 최순실이 청와대에 들어왔다. 3. 그날 하루종일, 중앙재해대책본부를 방문한 45분을 제외하면 박근혜는 침실에 머물렀다. 를 모두 생략해버리고, 나머지도 보고 시각을 조작하고, 비서관에게 이메일 보낸 것을 '대통령에게 서면보고'했다고 표시했습니다.

당시 청와대 발표 내용은 제가 그때 쓴 블로그에 가 보면 볼 수 있습니다.

http://www.fattykim.com/2016/11/7.html

그리고 그때 청와대가 올린 그래픽에서, 검찰 수사 결과 사실과 다른 것을 표시해봤습니다.


X로 표시한건 다 구라입니다. 
사고 상황을 일찍부터 서면으로 보고받았다고 했지만, 아니었습니다.

대통령이 휴대폰도 받지 않아 일개 직원이 상황보고서를 종이에 출력해 바쁘게 뛰어가서 관저에서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전달한게 10시20분쯤이었습니다.

(검찰이 시각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 본관에서 관저까지 뛰어가면 몇분 걸리는지 확인해봤답니다.)

아무리 빨라도 그 시각 이후에 보고를 받은거죠.

그 뒤에 안봉근이 사저 침실 앞에서 "전화 좀 받으시죠"라고 외쳐서..
10시22분에야 국가안보실장이 대통령과 처음 통화를 했습니다.

박근혜 청와대는 10시에 대통령이 첫보고를 받았고 10시15분에 첫 지시를 했다고 했는데, 첫보고는 사실보다 20분 땡겨서 구라를 쳤고,
첫 지시 시각은 5분 정도 차이가 납니다.

왜 그랬을까요?

당시 청와대는 '대통령이 뭐하다가 골든타임을 놓쳤느냐'는 추궁을 무서워했습니다.

10시17분이 배 안에서 마지막 카카오톡이 발송된 시각입니다. 적어도 이때까지는 배 안에 생존자가 있었다는거죠.

그래서 첫보고 시각과 첫지시 시각을 무조건 10시17분보다 앞으로 땡기려고

국민과 국회와 법정에
거짓말을 한겁니다.

게다가

최순실이 그날 방문한 사실을 끝까지 숨기려다..

이영선이 모는 승합차가 남산터널을 왔다갔다하고 최순실씨 집 근처에서 김밥을 사먹은
결제내역이 들통났습니다.

검찰에서도 거짓말을 한거죠.

그 뿐만 아니라

국가재난의 컨트롤타워는 청와대라는 책임을 피하려고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이라는 걸 볼펜으로 쓱쓱 그어서 바꿔버립니다.

그것도 인턴직원한테 시켜서 고쳐버립니다.


-------------------------

관련기사

세월호 사고 당일 오후 2시15분… 朴, 최순실과 논의 후 중대본 방문

검찰이 밝힌 ‘그날의 행적’


[출처] - 국민일보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래한글로 전자책 만들기 hwp2epub

“저도 노래 잘하는 사람이 부러워요” 테너 박현재 서울대 교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