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17의 게시물 표시

말콤엑스 자서전

이미지
말콤엑스 자서전은 알렉스 헤일리가 썼다(응?). 쿤타킨테가 나오는 '뿌리'를 쓴 그 작가 알렉스 헤일리다. 어릴적 외갓집 대학생 형들 책장에서 이 책의 표지를 본 기억이 난다. 검은 바탕에 엑스가 커다랗게 그어져 있는 표지가 인상적이었다. 이 책의 주인공, 말콤 엑스는 뭔가 삐딱한 인간이구나 하는 걸 확실하게 알려주는 표지였다.(그 책은 70년대에 출간된 해적판이었던 것 같다. 번역이 개판이었다고 한다. 안 읽길 잘했군!)
말콤엑스 자서전을 읽다
실제로 이 책을 읽은건 4년전 '적과 함께 사는 법'을 쓰기 위해 자료를 모을 때였다. 마틴루터 킹과 말콤엑스를 비교하기 위해서, 그의 연설을 모두 모은 자료와 영상 영화 전기 등등을 보았지만 뭔가 성에 차지 않았다. 이 인간은 도대체 어떤 사람이었나. 외갓집에서 표지만 보았던 책이 생각나 검색해보니 오래 전에 절판됐다. 인터넷 중고서점 덕분에 어렵사리 구했다. 검은 바탕에 X를 크게 쓴 표지는 해적판과 같았다. 90년대에 새로 편집한 판본인데도 한 쪽에 29줄씩 빽빽하게 편집했다. 언제 다 읽지? 했는데 책을 펼치자 마자 빨려들듯이 읽어내려갔다.

말콤엑스 스토리 말콤엑스는 뉴욕의 뒷골목에서 자랐다. 백스트리트 흑인 청년의 전형적인 코스를 밟으며 범죄의 세계로 빠져들었으나 교도소에서 이슬람국가(nation of Islam. IS와는 다름)이라는 사이비종교를 만나면서 거듭난다(?).
이슬람국가는 한 흑인 사이비교주가 이슬람을 참칭해 만든 사이비 종교였다. 백인은 악마, 흑인은 선택받은 민족이라는 주장을 퍼트리며 당시 인권에 눈을 떠가던 흑인들을 현혹했다. 말콤엑스에게 이슬람국가는 아마도 생애 처음으로 접한 '세계에 관한 해답'이자 체계를 갖춘 세계관이었을거다. 말콤엑스는 이슬람국가의 충실한 성도가 되었다.
출소한 뒤 그는 이슬람국가를 찾아간다. 사이비교주는 이 당돌한 흑인청년을 잘 키워 자신을 대신할 젊은 사제로 만들었다. 말콤엑스의 거침없는 언변과 백인을 향한 저주의 설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