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7의 게시물 표시

무엇이 파시즘이 아닌가

이미지
파시즘 - 
로버트 O. 팩스턴 지음, 손명희 옮김/교양인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때였다. 광화문교보문고에 갔다가 이 책이 베스트셀러에 떡하니 자리잡고 있어 깜짝 놀랐다. 알고보니 박근혜를 지지하는 정규재 전 한국경제 주필이 문재인 시대에 꼭 읽어야할 책이라고 박사모들에게 추천했다고 한다. 2005년에 나온 책을 역주행시키다니 대단하다.
책 자체는 좋다는걸 알고 있었고, 또 문재인정부(와 지지자)가 정말 파시즘적인 흐름을 보인다면 어떡하나, 아니 박근혜야말로 파시즘적이지 않았나. 최소한 박정희 정부는? 하는 생각이 들어 이번 기회에 한번 읽어보자고 맘 먹었다.
이 책이 나왔을 때 교양인 출판사에서 한권을 보내줬었는데 후배기자가 빌려가서 돌려주지 않았다. 서점에서 한권 샀다.
본문만 490쪽, 주석과 인덱스가 100쪽이 되는 두꺼운 책이지만 생각보다 잘 읽혔다.
로버트 팩스턴은 독일 히틀러와 이탈리아 무솔리니만이 오로지 파시즘의 전형이라는 입장이다. 책은 나치와 파시스트당이 탄생부터 집권, 전쟁과 학살을 거쳐 소멸하기까지 과정을 설명하며 이들이 다른 시대 다른 지역의 군사독재 정권이나 권위주의 정권과는 어떻게 다른지 비교한다. 그러면서 파시즘이란 대중민주주의 시대에 가능한 독재의 한 형태이지만, 일반적인 독재정권을 파시즘이라고 불러선 안된다고 선을 긋는다.
책 내용을 나름대로 요약하면 이렇다.
파시즘이 군부독재나 권위주의 등 다른 우익 독재정치와 다른 점은 대중을 적극적으로 동원해 팽창주의적인 정치를 펼친다는 점이다. 대중의 열광을 이끌어내기 위해 지도자는 신적 아우라를 지닌 인물로 연출된다. 대중의 열광이 이런 파시스트 지도자에게 힘을 부여하게 된 것은 20세기의 대중민주주의 덕분이었다. 여기까지가 파시즘 1단계다. 
전통적인 지배세력 즉 정치귀족과 경제적 부유층도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파시스트 지도자와 타협하며 파시즘 정권에 길을 터준다. 대중의 힘이 두렵기 때문이다. 1단계에서 사회주의 못지 않은 공동체주의와 공동체 경제를 역설하는 파시스트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