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16의 게시물 표시

청와대 “세월호 7시간, 대통령 사저에서 집무”...서면보고 의존, 혼란 뒤늦게 알고 허둥지둥

이미지
청와대가 10가지 의혹을 해명했다. 그동안 부풀려지거나 잘못 알려진 내용을 바로잡는 내용이었다. 가장 큰 논란인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후 7시간의 행적도 좀 더 자세히 공개했다. 그러나 최순실 게이트에서 촉발된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사안은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 아래 1~10번의 제목은 청와대가 직접 붙인 것을 그대로 가져왔다.



1. ‘길라임’은 병원 간호사가 만든 가명

청와대는 차움병원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진료를 받으면서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여주인공 이름을 적은 것은 병원 간호사였다고 해명했다. 당시 대선후보였던 박 대통령은 나중에 이 사실을 알고 실명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그러나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VIP 등의 가명으로 진료를 받거나 대리처방을 받았는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길라임이라는 가명으로 진료를 받은 내용과 진료비 납부 여부도 밝히지 않았다.


2. ‘대통령 대포폰 사용’ 발언은 공작정치의 전형

최순실씨의 외조카 장시호씨가 6개의 대포폰을 썼고 그 중 하나를 박 대통령에게 건네줬다는 의혹은 터무니 없는 허위주장으로, 대통령은 공식 전화기 외에 다른 전화기는 쓰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등 이른바 문고리3인방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이 대포폰을 썼는지, 이를 통해 청와대 기밀문서가 유출됐는지 등의 핵심적인 의혹에는 침묵을 지켰다.


3. 앞뒤 얘기 잘라내고 만든 ‘잠이 보약’

박 대통령이 대국민사과와 하야 논란 이후 종교계 인사와 만난 자리에서 “잠이 보약”이라고 말하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전체내용을 확인해보면 종교계 원로들이 “대통령님께서 잠 잘 주무시고 잠 못 이루시면은 의사를 통해서 수면 유도를 해서라도 맑은 정신으로 지혜롭게 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셔야 합니다” 이렇게 말했고, 박 대통령이 “다른 좋은 약보다 사람한테는 잠이 최고인 것 같아요. 또 뵙겠습니다.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이렇게 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실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