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책] 싸울 기회, 한국 자본주의

이미지
경제부로 온 뒤로도 경제 관련 책을 읽을 짬을 못내다가, 노유진의 정치카페(응? 팟캐스트는 들을 시간이 있었구나?)에서 '싸울 기회'를 소개해줘서 접하게 되었다. 내친김에 그동안 꽂아만 두었던 '한국 자본주의'도 손을 대게 되었다. 두 책다 아주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싸울 기회 - 
엘리자베스 워런 지음, 박산호 옮김/에쎄
미국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할머니의 자서전 격인데, 미국 가난한 노동자 집안의 책벌레 소녀가 파산법을 연구하는 법학자가 되었다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무책임한 금융자본가들(+연방정부이 관료들)에 맞서 파산하는 중산층을 위해 싸우다 결국 상원의원이 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다. 이야기를 풀어가는 솜씨가 기가 막힌다. 유머와 찡한 비극과 본질을 지적하는 속시원한 비판과 개인의 다사다난한 가정사까지 한데 버무리면서도 속도감있게 최전선을 향해 달려간다.
이 할머니의 개인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특히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미국의 경제 정치 사회가 어떻게 굴러갔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벤 버냉키도 당시에 대한 책을 몇권 출간했지만, 이 책을 읽으면 그의 이야기는 듣고 싶어지지 않는다. 버냉키가 가장 핵심적인 사안을 설명해줄지는 모르겠지만 엘리자베스 워런은 싸움의 가장 앞쪽, 최전선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어떻게 투쟁하고 이기고 지고 다시 싸웠는지 보여준다. 공화당 의원이나 재무 관료들의 부도덕한 실태를 실명으로 깐다. 한국 같으면 명예훼손에 판매금지 가처분 소송감이지만 미국에선 표현의 자유가 우선!
재밌고 인사이트가 있는 구절이 많지만, 몇개만 소개하자면..
"금융위기가 일어나기 몇 달, 몇 년 전부터 초대형 은행들이 범죄활동에 관여했는지는 나도 잘 모른다. 하지만 문제는 바로 이 것이다. 그걸 확실히 아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이다. 왜 정부는 대대적으로 공개수사를 벌이지 않는가? 은행에 몰려가서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하고 제표들을 꼼꼼히 읽어봐야 할 회계 감사관들은 대체 어디에 있는가? 처음부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