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이른바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세계 역사학자들의 공개 서한 -2015년

이 글은 2015년 4월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미국 의회에서 합동연설을 한 내용을 두고 일본의 제국주의 과거사 특히 이른바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을 두고 바른 인식을 촉구한 세계 학자들의 공개 서한이다.

이 서한은 그러나 단순히 일본을 비난하는 차원의 내용이 아니라, 과거 2차대전을 겪은 나라들이 민족주의적인 관점을 벗어나 인류 보편의 평등 인권 생명이라는 가치관에 입각해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촉구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촉구는 일본 뿐만 아니라 일제의 피해국가인 한국 중국 등 아시아 국가와 같은 시기 제국주의적인 전쟁에 가담한 다른 서방 국가들에게도 유효하다.

우리가 종군위안부 문제를 대하는 태도도 돌아볼 필요가 있다.

공개 서한의 내용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언론을 통해 번역해 전달되는 과정에서 역시 국가주의적인 관점에서 제목이나 내용, 단어의 해석이 취사선택될 수 밖에 없는 점이 아쉬워서 좀 더 정확하게 번역해 공유할 필요가 있단 생각이 들었다.

원문은 영어와 함께 일본어판도 있는데, '제국의 위안부'라는 책을 쓴 박유하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일본어 번역을 부분적으로 옮겨 두고 언론(연합뉴스)의 번역이 원문의 취지를 뒤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포스팅은 그런 비판을 극복하기 위한 한 시도이기도 하다.

영어 원문과 함께 가능한한 직역을 한 한국어 번역문을 남겨둔다. 번역은 내가 했다.

-------------------
OPEN LETTER IN SUPPORT OF HISTORIANS IN JAPAN
일본 역사가들을 지지하는 공개 서한

The undersigned scholars of Japanese studies express our unity with the many
courageous historians in Japan seeking an accurate and just history of World War II in
Asia. Because Japan is a second home 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