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의 게시물 표시

[책] 싸울 기회, 한국 자본주의

이미지
경제부로 온 뒤로도 경제 관련 책을 읽을 짬을 못내다가, 노유진의 정치카페(응? 팟캐스트는 들을 시간이 있었구나?)에서 '싸울 기회'를 소개해줘서 접하게 되었다. 내친김에 그동안 꽂아만 두었던 '한국 자본주의'도 손을 대게 되었다. 두 책다 아주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싸울 기회 - 
엘리자베스 워런 지음, 박산호 옮김/에쎄
미국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할머니의 자서전 격인데, 미국 가난한 노동자 집안의 책벌레 소녀가 파산법을 연구하는 법학자가 되었다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무책임한 금융자본가들(+연방정부이 관료들)에 맞서 파산하는 중산층을 위해 싸우다 결국 상원의원이 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다. 이야기를 풀어가는 솜씨가 기가 막힌다. 유머와 찡한 비극과 본질을 지적하는 속시원한 비판과 개인의 다사다난한 가정사까지 한데 버무리면서도 속도감있게 최전선을 향해 달려간다.
이 할머니의 개인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특히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미국의 경제 정치 사회가 어떻게 굴러갔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벤 버냉키도 당시에 대한 책을 몇권 출간했지만, 이 책을 읽으면 그의 이야기는 듣고 싶어지지 않는다. 버냉키가 가장 핵심적인 사안을 설명해줄지는 모르겠지만 엘리자베스 워런은 싸움의 가장 앞쪽, 최전선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어떻게 투쟁하고 이기고 지고 다시 싸웠는지 보여준다. 공화당 의원이나 재무 관료들의 부도덕한 실태를 실명으로 깐다. 한국 같으면 명예훼손에 판매금지 가처분 소송감이지만 미국에선 표현의 자유가 우선!
재밌고 인사이트가 있는 구절이 많지만, 몇개만 소개하자면..
"금융위기가 일어나기 몇 달, 몇 년 전부터 초대형 은행들이 범죄활동에 관여했는지는 나도 잘 모른다. 하지만 문제는 바로 이 것이다. 그걸 확실히 아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이다. 왜 정부는 대대적으로 공개수사를 벌이지 않는가? 은행에 몰려가서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하고 제표들을 꼼꼼히 읽어봐야 할 회계 감사관들은 대체 어디에 있는가? 처음부터 장…

[전문 번역] 오바마 대통령의 추모사 - 찰스턴의 임마누엘교회 인종테러 희생자 클레멘타 핀크니 목사 장례식

이미지
2015년 6월 26일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칼리지에서 치러진 찰스턴의 임마누엘 교회 목사 장례식에서 추모사를 전했다.

백인의 손에 학살당한 흑인 목사와 그 성도들을 향한 깊은 추모와, 용서를 베푼 이들을 향한 경외의 마음이 잘 담겨 있다.

동영상을 보면서 특별히 인상깊어던 것은, 오바마의 연설을 들으면서 미소를 짓고 추임새를 넣는 흑인 목사와 성도들이다. 진심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며 용서의 기쁨을 표현하는 그 모습이 감동적이다. 반면 오바마 대통령 역시 감동적이다. 전혀 웃지도 않고 미소 짓지도 않지만 깊은 존경과 미국을 향한 애타는 호소가 담겨 있다.

그 감동을 함께 나누기 위해서 부족한 실력이지만 추모사 전문을 번역해 보았다. 의역에 가깝게 번역하려고 했지만, 원문을 따라가다보니 우리말로는 이해가 어려운 대목도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뒤에 보라색 옷을 입고 계신 분들은 미국 흑인교단인 AME의 감독들이라고 한다. A.M.E.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독립 흑인 교단으로, 그 기원이 1787년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흑민 민권 운동에도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왼쪽의 여자분은 미국 최초의 흑인 여성 감독이다.
 큰 슬픔을 당했지만 의연하게 용서한 분들 답게, 오랜 세월 탄압과 차별을 견뎌온 분들 답게 오히려 미소와 찬양과 박수로 화답하는 모습이 마치 성령의 춤을 추는 듯 하다.

(페북 친구들이 도움을 주셨습니다. 메릴린 로빈슨의 '선의의 저수지~' 대목의 번역은 전계도님께서, AME 교회와 Underground Railroad에 대한 설명은 Won Jae LEE님께서 알려주셔서 덧붙였습니다. 몇몇 오타를 수정하고 몇개 단어의 번역을 바꿨습니다.-2015년 7월1일)




하나님께 모든 찬양과 영광을 돌립니다.
Giving all praise and honor to God.  (Applause.)

성경은 우리에게 소망을 품으라 합니다. 인내하라 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믿으라 합니다. (신약성경 고린도전서 13장 7절 ‘사…

이른바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세계 역사학자들의 공개 서한 -2015년

이 글은 2015년 4월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미국 의회에서 합동연설을 한 내용을 두고 일본의 제국주의 과거사 특히 이른바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을 두고 바른 인식을 촉구한 세계 학자들의 공개 서한이다.

이 서한은 그러나 단순히 일본을 비난하는 차원의 내용이 아니라, 과거 2차대전을 겪은 나라들이 민족주의적인 관점을 벗어나 인류 보편의 평등 인권 생명이라는 가치관에 입각해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촉구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촉구는 일본 뿐만 아니라 일제의 피해국가인 한국 중국 등 아시아 국가와 같은 시기 제국주의적인 전쟁에 가담한 다른 서방 국가들에게도 유효하다.

우리가 종군위안부 문제를 대하는 태도도 돌아볼 필요가 있다.

공개 서한의 내용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언론을 통해 번역해 전달되는 과정에서 역시 국가주의적인 관점에서 제목이나 내용, 단어의 해석이 취사선택될 수 밖에 없는 점이 아쉬워서 좀 더 정확하게 번역해 공유할 필요가 있단 생각이 들었다.

원문은 영어와 함께 일본어판도 있는데, '제국의 위안부'라는 책을 쓴 박유하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일본어 번역을 부분적으로 옮겨 두고 언론(연합뉴스)의 번역이 원문의 취지를 뒤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포스팅은 그런 비판을 극복하기 위한 한 시도이기도 하다.

영어 원문과 함께 가능한한 직역을 한 한국어 번역문을 남겨둔다. 번역은 내가 했다.

-------------------
OPEN LETTER IN SUPPORT OF HISTORIANS IN JAPAN
일본 역사가들을 지지하는 공개 서한

The undersigned scholars of Japanese studies express our unity with the many
courageous historians in Japan seeking an accurate and just history of World War II in
Asia. Because Japan is a second home as…

'만약 고교야구 여자 매니저가 피터 드러커를 읽는다면' 발췌

이미지
교회 카페에 있길래 펴 봤는데 재미있어서 빌려와서 읽게 되었다.


일본에서 고교야구 매니저란 운동 연습과 시합에서 준비와 진행, 기록을 비롯한 보조 역할을 하는 사람인데, 이를테면 남학생들은 선수로 뛰고 야구(선수)를 좋아하는 여학생은 매니저로 활약하는 식이다. 슬램덩크에도 농구부 매니저가 나왔던 것 같다.

가와시마 미나미라는 한 여학생이 자기 학교(도쿄 도립 호도쿠보 고등학교) 야구부를 고시엔(갑자원) 야구대회 본선에 진출시키기 위해 고민하다 서점에서 '매니지먼트'에 대한 책을 샀는데, 그게 경영학의 구루 '피터 드러커'가 쓴 '매니지먼트'라는 책이었다. 경영학 책을 산거지.

그 책에 나오는대로 차근차근 야구부를 '경영'하는 소설 형식의 이야기인데, 지극히 일본스러운 '학습용 소설'이다. 경영학을 알기쉽게 설명하기 위해 소설 형식으로 꾸민 것. 곳곳에서 피터 드러커를 인용하고 있다. 피터 드러커의 책을 읽고 싶어지게 만들어주는 입문서랄까. 소설의 결말 역시 전형적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소설 손자병법'이나 '소설 동의보감' 같은 '교양학습용 소설'이 있었지만 실제로는 극적인 스토리 중심의 대중적인 소설이었던데 반해, 이건 좀더 노골적으로 매니지먼트를 요약해 설명해주는 그야말로 학습 중심이다.

동아일보 출판부에서 이 책이 번역돼 나와서인지, 주간동아가 이 책의 저자를 인터뷰했다.(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7&aid=0000013038) 인터뷰 중에 흥미로운 대목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의 한-일 야구전에서 모티프를 얻었다는 내용이다.

일본에서는 아주 인기를 얻어서 처음 출간된 2012년에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를 제치고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고,애니메이션과 영화, 만화로도 만들어진 모양이다.




책에 인용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