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14의 게시물 표시

알라딘 중고서점, 성공 비결과 미래

이미지
‘오늘 들어온 책 1217권’

 알라딘 중고서점 신촌점 입구에는 15일에도 새로운 책이 들어왔음을 알리는 숫자가 크게 적혀 있었다. 신촌에서 가장 잘 나가던 나이트클럽 자리에 들어선 이 중고서점에는 새 책처럼 깨끗한 헌책들이 빼곡히 꽂혀 있다. ‘고객이 방금 팔고 간 책’‘오늘 들어온 책’ 같은 코너의 책들은 당장 교보문고에서 판매해도 될 정도였다. 음반과 블루레이도 신품처럼 깔끔하게 포장돼 있었다.

 가장 매출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점은 젊은 사람은 물론이고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부모들까지 구석구석에서 책을 펴들고 독서삼매경에 빠져 있었다. 여행서적 코너 앞에는 선글라스를 낀 여성들이 열심히 책을 뒤지는 모습이 도로 건너편 교보문고 매장과 다를 바 없었다. 여기서 만난 한 아가씨는 “새 책이나 다름 없는데다 가격도 저렴해서 강남에 올 일이 있으면 꼭 들른다”며 “조만간 집에 있는 책을 정리해 가져와 팔아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알라딘 중고서점, 잘나가는 이유는?
 알라딘 중고서점은 2011년 9월 서울 종로점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울산, 미국 로스앤젤레스까지 19곳으로 매장을 넓혔다. 알라딘 마케팅팀 조선아 과장은 “중고서점 매출은 온라인을 합쳐 매년 34~39%씩 급성장하고 있다”며 “올해도 새로운 매장이 문을 열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알라딘보다 앞서 2006년 국내에 대형 중고서점을 연 일본 북오프가 올해 초 완전 철수했고, 헌책방이나 동네서점들도 속속 문을 닫고 있는 상황과 대조된다.

1. 새책 서점 같은 중고서점

 서울 강남점의 서오현 점장은 “처음부터 새 책 파는 곳 같은 중고서점을 목표로 했다”며 깔끔한 인테리어와 편리한 검색 시스템, 현금으로 책값을 쳐주는 매입 정책을 성공의 비결로 꼽았다.


 서가에 환한 조명을 설치하고 수시로 정돈하는 것은 물론, 책 분류와 진열도 새 책과 똑같이 해놓았다. 중고서점이지만 중고서점 같지 않은 이유다.

2. 편리한 검색

 책이 어디 있는지, 얼마에 사고 팔 수 있는지도 스마트폰으로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