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4의 게시물 표시

배형규 목사님 장례식

인터넷 검색을 하다 2007년 아프간 피납사태 당시 순교하신 샘물교회 배형규 목사님의 장례식 때 내가 썼던 기사와 내가 편집한 동영상을 보았다. 동영상도 조잡하고, 기사도 몇군데 고치고 싶은 곳이 있지만, 그냥 옮겨 놓는다.
----------------


[쿠키 사회] 아프가니스탄에서 무장세력 탈레반에 살해된 배형규 목사의 장례식이 8일 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샘물교회에서 치러졌다.

샘물교회를 가기 위해 지하철 역에 내리자, 기자와 같이 까만 양복을 입은 이들이 더러 눈에 띄었다. 장례식에 참석하러 가는 이들이었다. 서울 서초동에서 왔다는 한 노신사는 "샘물교회나 배 목사를 알지 못하지만, 장례식은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샘물교회 주변은 검은 옷의 물결이었다. 장례식장인 본당으로 올라가는 길에는 '고 배형규 목사 천국환송 예배 가는 길'이라고 적혀있었다. 배 목사는 생전에 "기독교인에게는 장례식이라는 말보다 천국에서 다시 만나기 위해 떠나보내는 환송 예배라는 말이 맞다"고 말했었다고 한다. 본당의 제일 앞 좌석에는 유족과 아프간 일행이 앉아 있었다. 카메라가 연신 플래시를 터뜨리며 일거수 일투족을 찍고 있었다. 역시 검은 옷을 입은 상주와 유족들은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배 목사와 함께 갔다가 따로 돌아온 21명의 일행은 서로 기대어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배 목사가 이 자리에 있었다면, "왜 울어요, 활짝 웃어주세요. 저 먼저 갑니다, 이따 봅시다"라고 말 할 것만 같았다.
샘물교회 담임 박은조 목사가 침통한 표정으로 단상에 올랐다. 장례예배, 아니 천국 환송 예배가 시작됐다. 배 목사의 부인 김희연(36)씨와 아버지 배호중(72)씨는 담담한 표정이었지만 눈길은 영정 사진을 향해 있었다. 배 목사의 딸 지혜(9)양은 어머니와 나란히 앉아있었지만 아버지의 장례식이 어떤 의미인지 모르는 듯 주변을 둘러보기만 했다.

대표기도를 한 최윤선 샘물교회 교사는 "지친 마음과 얼굴…

Why? - 왜 옥한흠 목사는 오정현 목사를 후임자로 선택했는가?

이미지
왜 Why? -
옥성호 지음/은보
이 책을 읽으며 생전에 몇번 뵈었던 옥한흠 목사님이 생각나 마음이 아팠다.

성도들을 향해서 늘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계셨고 스스로에게는 너무나 엄격하셨던 분이었다.
또 신앙에 대해선 물러섬 없이 더 나아가기를 강하게 권하셨던 설교는 늘 내게 찔림을 주었다.



이 책은 교회를 취재하는 기자들은 꼭 읽어야 할 책이다.
사랑의교회 사태에 대한 이야기 때문만은 아니다.
사랑의교회에서 옥한흠 목사와 오정현 목사 사이에 리더십이 옮겨지는 과정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의 목회자들은 어떤 환경에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어떤 모습으로 목회를 하고 있는지 그 속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사실 교회와 목회자를 취재하다보면, 번드르르한 말들과 교회 특유의 온유(?)한 분위기에 취해 좋은게 좋다는 식으로 보게되는 경우가 많다.

오정현 목사의 경우도 그렇다. 오 목사가 처음 사랑의교회에 왔을 때 옥 목사님이 후임으로 세운 사람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몇번 설교를 들어보았는데, 결국엔 어떻게 저렇게 (허술하게) 설교를 할 수 있을까 실망했다.

당시 사랑의교회 주변 분들에게도 몇번이나 이런 의문을 이야기했는데, 다들 오 목사님을 옹호하고 좋은 얘기를 해주셨다. 그 분들은 지금 거의 다 사랑의교회를 떠나셨다. 이 책을 읽어보니 그 분들이 내게 그런 얘기를 한 것도 옥 목사님의 당부 때문이었던 것 같다.

어쨌든 그런 실망과 의문을 가지고 있었는데, 40일간의 특별새벽기도회를 하면서 수많은 사람이 모이는 모습을 보며 '역시 내가 보지 못한 무언가가 있었구나. 사람들은 그것을 느끼고 알아채고 모이는구나. 옥 목사님도 그런 것을 보셨던 것이구나'하며 고개를 끄덕끄덕했다.

이 책에서 옥성호씨는 결국 그 특새가 문제였다고 지적한다. 부친인 옥 목사 마저도 그 위험을 처음에는 알지 못했다고 얘기한다.

그리고 이 책의 제목, 왜 옥한흠 목사는 오정현 목사를 후임으로 선택했는가라는 질문에 옥성호씨는 '교회를 사랑했기 때문'이라고 스스로 답을 내린다. 너무나 사랑했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