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12의 게시물 표시

중앙은행의 목표가 바뀐다 : 물가안정에서 실업률 낮추기로

이미지
교과서에서 말하는 국가의 단기 경제 정책 목표는 3가지입니다.
첫째, 완전 고용 즉 실업률 제로.
둘째, 물가 안정 즉 인플레이션 제로.
셋째, 무역 균형 즉 국제수지 제로.

이 중에서 물가 안정을 맡은 기관이 바로 중앙은행이지요.

화폐를 발행하는 중앙은행은 화폐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연방준비은행에 물가안정과 함께 고용율 촉진을 의무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한국은행법에도 1제1조 제1항에서 “효율적인 통화신용정책의 수립과 집행을 통하여 물가안정을 도모함으로써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해 놓았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이런 교과서적인 내용까지도 바꿔 쓰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만큼 급하다는 것이기도 하고, 아주 심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겠습니다.

로이터통신이 20일 중앙은행의 역할이 물가 안정에서 경제 살리기로 바뀌고 있다는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다 아시겠지만 배경을 조금 설명드리자면 이렇습니다.

금융 위기 이후 금융업체를 살리기 위해 미국과 유럽에서는 15년전 한국처럼 엄청난 공적 자금을 투입했습니다.

그런데 시민들이 보기에는 뭔가 이상한 광경이 있습니다.

금융 위기로 금융업체를 살리려고 하는데, 국가의 중앙 금융기관인 중앙은행에서는 이런 자금 투입을 최소화하라고 자꾸만 제동을 거는 겁니다.

중앙은행이 제동을 거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금융회사를 살리려고 돈을 투입하려고 하는데 정작 금융회사들이 저렇게 엉망이니 돈이 나올 곳이 없잖아요? 결국 돈을 새로 찍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돈이 돈이 아니고 자꾸 돈의 가치가 떨어지게 되는거죠. 돈의 가치가 떨어진다는 것은, 예를 들어 볼펜 한자루에 1000원 하던 것이 1200원으로 오른다는 것, 즉 물가 상승을 의미합니다.

 물가 상승을 막아야 하는 중앙은행으로서는 당연히 반대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그런데, 지금 물가를 살리는 게 중요합니까, 경제를 살리는게 중요합니까?

 평범한 사람들의 눈으…

아래한글로 전자책 만들기 hwp2epub

아래 한글로 원고를 작성한 뒤 전자책으로 출판을 하려고 하니, 파일 포맷이 문제였다.

아래한글에서 지원하는 PDF 포맷으로 만든 뒤 출판하긴 했지만,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는 epub(전자책 포맷) 형식이 아쉬웠다.

hwp파일을 epub로 바꾸는 방법을 찾아보았다.

몇가지 과정을 거쳐서 바꾸는데 성공했다.

1. 우선 가장 간단한 방법은, 북뚝딱이라는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이다.

http://www.booktooktak.com/

위 사이트로 가서, hwp 파일을 업로드한 뒤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바로 epub 파일로 변환해서 보내준다.

아래한글에 적용한 스타일, 문단 설정 등이 epub에서도 그대로 살아있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첫번째는 그림이 다 삭제돼 있다는 점.

두번째는 페이지 구분 없이 모든 내용이 하나로 이어져 나온다는 점.

2. 그래서 epub 파일을 편집하는 툴을 찾아 보았다.

2가지가 있는데, 한국의 나모에서 만든 '나모 이북 에디터'를 이용하는 방법은 유료다. 30일간 무료로 써볼수도 있다. 링크(http://www.namo.co.kr/modules/product/download_view.html?code=ee01&no=89)로 가면 시험판을 다운 받을 수 있다.

두번째는 SIGIL 이라는 무료 epub 에디터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영문으로 돼 있긴 하지만 아주 훌륭하다. 윈도우 문서작성기(wordpad) 수준의 편집 기능과, epub를 위한 차례 기능 등이 갖춰져 있다. 도움말도 잘 돼 있다.

SIGIL을 통해 한그로epub파일도 편집할 수 있었다.

토론의 힘 - 미국 대선 TV토론에서 배우는 민주주의의 기술

제가 쓴 전자책을 무료로 배포합니다.
PDF형태로 다운로드를 받아 보실수도 있습니다.
아이패드가 있으신 분은 앱스토어에서 국민일보 e북 앱(쿠키앤북)을 다운 받으시면 좀 더 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의 힘 - 미국 대선 TV토론에서 배우는 민주주의의 기술 (Power of Debate- learning the art of democracy from the presidential deb...

대통령 후보 1차 TV 토론 관전평

이미지
-사회자 신동호
  애처롭다. 처음에는 대체로 잘하는 듯 했다. 생동감 없는 토론에 그나마 사회자가 액센트를 준다고 봤다.
  그러나 박근혜 앞에서는 ‘남은 시간 더 쓰시겠습니까?’라고 하고 다른 후보가 시간 남았을 때는 ‘아, 그래요?’라며 맞장구치는 듯한 모습은 실망스러웠다. 박근혜 후보만 배려하는 마음이 표현된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렇게 비칠 수 있는 점도 생각해야 했다. 마지막에도 '마지막 발언을 2~3초씩 더 드렸는데 흡족하셨는지요'라고 한 것은 잘못이다. 이정희 후보가 말할 때에만 뒤에 끊었는데(아마도 시간을 넘겼기 때문이겠지만), 그 직후에 후보들에게 모두 시간을 더 줬다고 하면 뭔가 앞뒤가 안 맞는 모습이 된다. 게다가 '흡족'이라니. 왕 앞에선 신하가 쓸 수 있는 말 아닌가. 사회자가 후보들 앞에 굽신굽신하는 태도는 절대 보여선 안된다. 물론 후보들을 존중해야겠지만 어디까지나 진행을 하고 질문을 던지는 사람은 사회자다. 결정적인 실수였다. 발언 순서를 헷갈린 것은 아쉽긴 하지만, 토론 형식 자체가 복잡하게 만들어져 있는 것이 근본적인 이유이니까 사회자의 큰 책임은 아니라고 본다.

-박근혜
 박근혜의 전략은 문재인에게 좌파, 위험한 인물, 무능한 인물이라는 이미지를 씌우려는 것이었다. 이정희 후보를 끌어들여 여기에 활용하려는 전술이었다. 치졸한 전략이라고 생각한다. 실망스러웠다.
 판세를 보니 지지층의 표를 굳히기만 하면 당선된다고 생각해서 그런 전략을 선택했을 거라 생각된다. 만약 박근혜가 보수의 이정희 정도 위치에서 공격수 역할을 하러 나왔다면 그런 정도의 생각을 한다고 해도 별 문제가 없겠지만, 한 국가의 지도자가 되려는 사람으로서는 절대 선택해선 안되는 방안이라 생각한다. 국민통합위원회라는걸 왜 만들었나?
 전두환에게 6억원을 받았다고 순순히 시인한 것은 많은 비난을 받겠지만 오히려 내게는 솔직한 모습으로 보였다. 어차피 다 아는 사실, 어물쩍 넘어가는 것보다는 나은 선택이라고 본다. 과거사 문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