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012의 게시물 표시

배제와 포용 -강영안 교수님 해설 강연

이미지
배제와 포용 - 
미로슬라브 볼프 지음, 박세혁 옮김, 강영안 해설/IVP

미로슬라브 볼프의 '배제와 포용'이 올 여름 IVP에서 나왔다.

이 책은, 크로아티아 출신인 볼프 교수가 스승인 몰트만에게서 "크로아티아인을 학살한 자들을 용서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 답을 찾아가는 신학적 여정이다.

책은 참 재미있는데, 어렵다. 그런 점에서 '우리 시대의 고전'이라 할 만 하다. ㅠㅠ

어쨌든 진도가 잘 안 나간다. 한달 넘게 들고 다니며 절반 정도 읽었다.

(번역의 잘못은 전혀 아니다. 오히려 이 책은 정말 번역이 잘 돼 있다. 특히 참고도서의 경우 일일이 한국어 번역판이 있는지 확인해 한국어판의 제목과 출판사를 따로 달아주고 있다. 번역 자체도 매우 매끄럽다. 신학 서적 중에 이렇게 말끔한 번역을 본 적이 있나 싶을 정도다.)

이 책의 주제에 대해 내가 왜 관심이 있는지는 9월달에 영화 '피에타'를 보고 쓴 나의 포스팅을 참고하시면, 제가 정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읽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우리말 해설을 쓰신 강영안 서강대 교수님이 이 책을 주제로 강연회를 한다고 해서, 갔다. 지난 목요일, 명동 청어람. 주최는 IVP. 신청자가 너무 많아 조기 마감되고 인터넷 생중계를 했을 정도로 미리부터 열기가 뜨거웠다.

가보니... 과연 사람이 꽉 찼는데 대부분 학부생 정도의 젊은이들이었다. 신학자나 적어도 신대원생 정도가 있을 줄 알았는데 뜻밖이었다. 내가 아는 IVF 간사도 와 있었는데 강연을 듣는다기보다는 참석한 학생을 지도한다는 분위기였다...

아마도 참석자들 중 IVF 학생들이 다수였던 것 같다. 이렇게 어려운 신학책을, 그것도 주제 자체가 좀 뭐랄까 화끈하다기보다는 성숙함이 필요한 그런 것인데 젊은 학생들이 몰려왔다는게 뜻밖이었다.

 어쩌면 IVF 학생들이나 이 시대 교회의 젊은이들이 내 편견보다 훨씬 더 성숙하고 진지하고 신학적으로도 굉장한 탐구열을 가지고 있다는 뜻일 수 …

수퍼맨, 신문사를 그만두다

이미지
수퍼맨 클라크 켄트가 신문사를 그만둔다고 한다.

처음엔 '데일리 스타', 요즘엔 '데일리 플래닛'이라는 신문사에서 기자 생활을 해온 클라크가 마침내 사표를 던진다.

USA투데이가 특종 보도를 했고, 허핑턴포스트는 '긴급뉴스'라고 급히 기사를 썼다.

그런데 그 장면이, 달라진 언론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는 것 같아서 참 씁쓸하다.

우선 '데일리 플래닛'이 거대 방송사에 인수 합병된 상황. 갤럭시 브로드캐스팅 컴퍼니는 1971년에 신문사를 인수했다.

클라크 켄트는 TV뉴스의 앵커로 발탁됐다. 그의 연인이고 한때는 결혼한 사이로 묘사됐던 로이스 레인은 프로듀서다.

5일 동안 지구를 떠나 우주에서 활동하다 온 수퍼맨에게, 신문 편집장 페리 화이트는 "1주일 내내 기사는 하나도 안 쓰고 뭐하냐"고 닦달한다. 클라크 켄트는 '수퍼맨' 담당 기자다.

클라크는 "수퍼맨이 무슨 24시간 편의점이냐"며 "아마도 수퍼맨도 자신이 할 일이 별로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수퍼맨이 없어졌다고 기사를 쓰면 이 도시의 사람들만 더 위험해진다"고 반박한다.

이때 등장하는 루이스 레인.

"클라크! 당신은 기자야. 기사를 써야지. 보도를 하느냐 마느냐는 편집장이 결정할 일이야."

열받은 클라크는 '니가 뉴스를 뭘 알아'라고 한방 먹인다.

수퍼맨 : "넌 뉴스가 뭔지도 모르는 것 같던데. 톱뉴스는 백악관 발표를 그대로 옮겨놓기만 하고 아무런 질문도 안하지. 그 뒤엔 4분37초 동안 신인선수(LOOKIE)의 사생아 얘기를 늘어놓다가 최신 개봉 영화 인터뷰를 갖다 붙이던데. 한때는.."

루이스 : 잠깐 지금 문자 왔거든.

수퍼맨 : 내가 기자질 한 지 5년 됐는데, 왜 내가 잉크에 쩐 흰머리 영감님처럼.."

편집장 페리 화이트 : "진정하게. 시대가 바뀌었잖아. 활자매체는 죽어가고 있다고. 나도 이런 짓 …

미 대선 TV토론 오바마vs롬니 2차 토론 번역 (2)

영어 공부하는 사람들에게도 미국의 대통령선거 TV토론은 아주 좋은 자료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일상회화보다는 프레젠테이션이나 시사적인 이슈와 관련된 영어가 필요하신 분들에게는 미국 최고의 연설가들이 불꽃튀는 언설을 펼치는 내용을 잘 살피면 공부가 될 겁니다. 특히 공화당 후보인 밋 롬니는 투자회사 사장을 오래 해서 그런지 목소리가 아주 선명하고 부드럽고 듣기 좋습니다. 액센트도 좋구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 귀에는 약간 액센트가 강하게 들릴 수 있는데, 원래 미국에는 다양한 액센트의 영어가 있으니 이번 기회에 귀에 익숙하게 만들 수도 있구요. 정치가들이나 화법을 연구하는 분들도 토론에 나선 후보들이 자기 입장을 어떻게 웅변하는지 사람들을 설득하는 방식을 눈여겨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1분 내지 2분 안에 상대방의 주장을 비판하고 자기가 옳다고 믿게 만들기 위해서 정말 다양한 화법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그럼 다시 1편에 이어서 토론 내용을 발췌 요약해 봅니다.
 동영상을 함께 보실 분은, 43분부터 보시면 됩니다.
(1편 링크 - 미 대선 토론의 백미 오바마 vs 롬니 1 http://www.fattykim.com/2012/10/tv-vs-2-1.html )
뉴욕타임스의 토론 중계 페이지 주소 : http://www.nytimes.com/interactive/2012/10/17/us/politics/20121017-second-presidential-debate-obama-romney.html?ref=politics ----------------------------------------------------------------

5. 부시 정부와 비교 수전 캐츠 : 부시 정부에서 경제적으로 국제관계에서도 많은 오판을 하는 것을 보았다. 롬니도 부시와 같은 공화당인데, 그 시절과 당신이 다른게 뭔가. (왜 이런 질문을 사회자가 선택했는지 의문인데. 미국에선 아직도 부시 정부가 논란인가요? 마치 한국에서 참여정부나 김영삼 정부를 아직도 비판하면서 같은 무리라고 욕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