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12의 게시물 표시

안철수, 다리를 불태우다.

안철수씨가 출마선언 하면서 "다리를 불살랐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들으니 사마천의 사기에 나오는, 돌아갈 길을 막아버린 2가지 이야기가 떠올랐다.

첫째는 그 유명한 '배수진'이 나오는 항우의 이야기다.

진나라를 치기 위해 직접 출병한 항우는 강을 건넌 뒤 배를 가라앉히라고 명령한다. 병사들에겐 3일치의 식량을 나눠주고 솥단지마저 깨버린다.

더 이상 돌아갈 수 없고 앞으로 나갈 수 밖에 없게된 병사들은 목숨을 걸고 싸워 결국 승리한다.

두번째는 배수진 못지 않게 유명한 '파촉 잔도' 이야기다.

항우의 위세에 쫓기다시피 사방이 막힌 서쪽 파촉 땅으로 떠나는 유방은, 파촉으로 가면서 자신이 돌아갈 길인 잔도, 즉 절벽에 놓인 좁은 길을 불태워버린다. '다시 중원으로 나오지 않고 파촉에서 잘먹고 잘살겠다'는 표시였다. 항우는 "유방이 나를 두려워해 잔도를 태워버렸구나"하며 껄껄 웃었다. 유방이 노린 것은 바로 그 것, 항우를 방심하게 만드는 것이었다.

유방은 그러나 험한 진령산맥을 넘어 중원으로 진출해 허를 찔렀다.

안철수가 의미한 '다리를 불살랐다'가 위에 나오는 두 이야기와 관련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중의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언뜻 '다리를 불살랐다'고 하면 배수진을 치고 싸운다, 즉 단일화를 염두에 두지 않고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의미로 들린다.

하지만 파촉으로 갔던 유방이 그러했듯이 오히려 더욱 강력한 쇼맨십이라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써놓고 보니 아는 채 잔뜩 해놓고선 결론은 참 평범하네.

어쨌든, 출마선언을 하면서 SF작가 윌리엄 깁슨까지 인용("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단지 널리 퍼져있지 않을 뿐이다")했던 안철수가 사기나 초한지를 모르고 '다리를 불태웠다'는 얘기를 한 것은 아닐 것이다.

골목 사장 분투기 - 강력강력 추천하고 싶은 현장경제 입문서

이미지
골목 사장 분투기 - 
강도현 지음/인카운터

누군가 써주길 바랬던 책이 나왔다.

경영컨설턴트의 카페 창업 실패기.

해당되는 사람에겐 좀 잔인한 이야기이겠지만, 한번쯤 창업을 생각해보게 되는 대한민국 직장인들에겐 꼭 한번 들려줘야하는 이야기다.

자영업자들의 80% 이상이 실패한다는 뉴스를 접하면, "만약 경영컨설턴트들이 창업하면 어떨까? 경영전문가들이 자영업을 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게된다.

과연 슈퍼파워-슈퍼리치가 아닌-를 지닌 개인이 창업시장에 뛰어든다면 어떻게 현실을 돌파할까. 그게 다른 창업자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이 책을 쓴 강도현씨는 바로 그런 시도를 했다. 작정하고 창업하게 된 것은 아니고 어찌어찌하다보니 그렇게 되었는데 어쨌든 창업을 하게 되었다. 결론은, 성공적이지 못했다. (배경 스토리는 이 글 뒷부분에 설명하겠다.)

개인의 경험을 책에 아주 솔직하고 적나라하게 공개했다. 사실 내가 잘했다는 경험담은 좀 쑥스러워도 얘기할만하다. 내가 뭘 잘못했다는 소리는 참 하기 어렵다. 저자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창업에 관한 책이 많이 나와 있다. 신문이나 잡지에도 잘나간다는 창업 컨설턴트들이 쓴 글이 넘쳐난다. 그들이 꼭 하는 말이 있다. 창업하겠다고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웬만하면 창업하지 말라고 꼭 당부한다, 그래도 하겠다면 시행착오를 줄이도록 내가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싶다, 뭐 그런 이야기다.

그런데 왜 창업하겠다는 사람을 말리고 싶은지 그 이유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는다. 한명의 개인 창업자가 어떻게 자영업자의 늪으로 변해버린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지 각종 무용담과 성공사례를 스펙타클하게 제시하는 것에 주력한다. 결국 창업을 부추긴다. 창업 컨설턴트가 쓴 책이니까 어쩔 수없다.

그런데 이 책은, 바로 그 창업을 말리고 싶은 이유를 자세히 설명한다. 어느 누구도 들려주지 않았던 이야기, 그러나 정말 너무나 많은 자영업자들이 경험하고 부딪치는 현실을 공개한다. 자신의 경험만이 아니라…

김기덕의 피에타, 잔혹의 끝에서 자비를 발견하다

이미지
이 글에는 2012년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영화 피에타의 결말을 포함한 주요한 내용의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용서와 구원에 관한 영화가 또 나왔다. 참 반갑다.

내가 이 주제를 재발견한 것은, 2009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의 서거 사건을 잇따라 접했을 때였다.

충격적인 사건을 접하며 혼란스러웠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대한문 앞에 마련된 분향소에 국화꽃 한송이 바치려고 섰는데, 나도 모르게 울음이 터져 나왔다. 울음을 참다보니 온몸을 흔들면서 흐느꼈다. 그런데 그 울음과 흐느낌의 정체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 없었다.

그때 두 전직 대통령의 장례 기간 각각 진보적 기독교계의 추모 예배가 열렸다.

예배에 참석한 나는 위로를 받기 보다 더 혼란스러웠다.

그 예배에 참석한 이들은 대부분 기독교인이고 저명한 목사님이셨는데, 그분들이 하나 같이 하시는 얘기가 "이명박 정권의 살인이다. 잊지 말고 복수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당시 나를 포함해 수많은 사람들이 느낀 울분과 설움을 대신 터트려 준 것이란 점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꼭 그래야만 했을까. 사람들의 분노와 복수심을 더 키워줘야만 했을까.

오히려 노무현 대통령은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라고 했는데.

이런 경험을 통해 나는 "우리가 어떻게 용서하고 용서 받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갖게 되었다.

찾아보니 너무나 많은 앞선 사례들이 있었다.

흑인과 백인이 과거를 극복하고 손 잡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사례나 독일과 유태인의 화해, 남미 독재정권의 극복, 한반도의 6.25전쟁 당시 손양원 목사님과 일제암흑기 상처를 극복하기 위해 평생을 애써온 많은 분들....

그리고 자신은 죽임을 당하면서도

"아버지여 저희를 용서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라고 했던 사내.

게다가, 내가 틈이 날 때마다 외는 주기도문에서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

미셸 오바마의 감동적인 연설 - 2012년 민주당 전당대회

Let me -- let me start. I want -- I want to -- want to start by thanking Elaine. Elaine, thank you so much. We are so grateful -- for your family's service and sacrifice, and we will always have your back. 저는 연설을 우선 엘레인에게 감사를 전하면서 시작하겠습니다. (엘레인은 미셀오바마를 청중에게 소개한, 미군의 모친)
우리는 모두 당신과 당신 가족에게, 당신들이 보여준 봉사와 희생에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언제나 당신들의 은혜를 기억합니다. Over the past few ye first lady I have had the extraordinary privilege of traveling all across this country. And everywhere I've gone and the people I've met and the stories I've heard, I have seen the very best of the American spirit.In 2008, advisers say, Michelle Obama learned that you can never stop reintroducing yourself to the American people. Tuesday night, she did it again. - Jodi Kantor, reporter I have seen it in the incredible kindness and warmth that people have shown me and my family, especially our girls.
저와 저희 가족, 특히 저희 딸들은 그동안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믿을 수없을 만큼 따뜻한 친절을 목격해왔습니다.  I've seen it in teachers in a near-bankrupt school distr…

대한민국 1% 수퍼리치들의 인생철학

이미지
이 모든게 알라딘 때문이다.

알라딘 중고서점에 갔다가 그 활기찬 에너지에 신선한 충격을 받고, 나도 책을 아껴읽어야지 가져다 팔아야겠다고 결심했다.

집에 와 책장을 정리하니 한 60~70권 정도 팔 책이 나왔다. 가져다 팔았다.

사실은 훨씬 더 많은 책을 내놓을 수도 있었는데, "이건 내용이라도 정리해놓으면 좋겠다""이건 앞으로 언제 또 필요할지 모르겠다" 싶어서 못 내놓은 책이 많다.

책장을 정리해보니, 읽은 책보다는 사실 안 읽은 책들을 더 쉽게 내놓게 되더라. 좋게 읽은 책은 그 안에 내용을 아니까 팔기가 싫고,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며 얻은 책이나 안 읽고 쳐박아뒀던 책은 "지금까지도 안 읽었는데 뭐"하며 쉽게 포기할 수 있었다.

서론이 길어졌는데, 그래서 집에 남겨 놓은 책들을 보면서, 숙독은 포기하고 걍 내용이나 한번 훑어보고 내놔야겠다 싶은 책이 많다는 것을 발견하고, 빨리 정리하고 내다놓고 싶어졌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이 글의 제목 - 대한민국 1% 슈퍼리치들의 인생철학 이라는 부제가 달린 책, '부자 33훈'이다. 음, 그러고보니 '수퍼리치'라는 두꺼운 책도 읽지 않고 걍 내다 팔았구나. '슈퍼리치만이 우리를 구할 수 있다'는 더 두꺼운 책도 내놓을까말까 고민 중.

어쨌든, 요점은 이 부자들의 사고방식 특징 33가지를 빨리 정리하고 이 책을 내다팔겠다는 것이다. (별점은, 책 읽지도 않고 매긴 것이니까 참고하지 마시길.)

부자33훈 - 
한동철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1부. 진정한 부자는 품격이 다르다

부자1훈 이름을 탐하지 마라
부자2훈 독식이 아닌 공존을 생각하라
부자3훈 나만이 아닌 모두를 위해 소비하라
부자4훈 독한 성공에는 반드시 선행이 뒤따라야 한다
부자5훈 부자의 돈이 아닌 인생철학에 주목하라
부자6훈 남을 믿지 말고 남의 신뢰를 받아라
부자7훈 80%를 달성한 순간 더 큰 목표를 찾아라
부자8훈 부는 권력이다, 올바르게 사용하라

2부. 부자처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