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2의 게시물 표시

가뭄. 식량위기. 인포그래픽.

이미지
가뭄 > 물부족 > 경작포기 > 식량가격 급등 이렇게 이어지는 식량위기가 지금 전지구적으로 발생중.

'축의 이동' - 후나바시 요이치

이미지
아사히신문 주필 후나바시 요이치의 인터뷰집 ‘축의 이동

“40년 이상 기자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사람을 인터뷰했지만, 이번 시리즈만큼 인터뷰 그 자체에 만족한 적은 없었다. 지적 흥분, 그것을 위해 전력을 다했다.” –저자서문 8쪽
대단한 책이다. 세계의 전략가와 지성인 11명을 연속인터뷰하면서 세계가 어떻게 바뀌고 있고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밑그림을 보여준다. 후나바시 요이치 자신도 기자생활 40년 동안 최고의 인터뷰였다고 할 정도니.
특히 공해전투(air sea battle) 개념의 실행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전략예산평가센터 앤드류 크레피네비치 소장의 목소리를 이 책으로 접할 수 있었던게 좋았다. (그는 네오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런 사람이 미국 군사전략을 입안하고 좌우한다는게 걱정된다.)


“미국은 북한 억제와 경상수지 적자 보전이라는 두 문제로 중국과 절충해야 한다. 우리는 상당한 기간 동안 미중 양국의 허실과 부딪히며 살아갈 것이다.”-한국어판 서문 14쪽
미국과 중국을 바라볼 때 과도한 이념이나 선입견을 가진다면 아무 것도 얻지 못하고 이용만 당할 것이다. 마치 100여년전 조선의 선비들이 그랬던 것처럼. 미국도 중국도 서로를 이용하고 활용하려는데 왜 우리는 친미니 친중이니 편을 가르고 서로를 이념적으로 적대시하는지. 이 책 뒤에 실린 미 국무부 책임자의 인터뷰에서 이 점은 더 명확해진다.


(분쟁의 근본 원인이 빈곤이라고 생각하십니까)”빈곤 그 자체보다는 기회의 빈곤이라고 하는 편이 더 옳을지 모르겠네요. … 아프가니스탄이나 파키스탄에서는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고 생계를 꾸려나가는 것이 어렵습니다. 이런 국가에서는 젊은이들이 자립할 수 있는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지도 못하고 있죠. 빈곤보다는 기회의 빈곤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미국 국가정보평의회 NIC 고문 매슈 버로즈 인터뷰.(35쪽)
“서구 국가들의 파워는 약화되고 있지만, 신흥국이 편협한 자국 이익을 뛰어넘어 건설자라는 시각을 갖지 않는다면 새로운 글로벌 거버넌스는 탄생하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