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요' 단추에 관한 잡생각


지난달 22일은 페이스북닷컴의 ‘좋아요(Like)’ 버튼이 탄생한지 첫돌이었다.

 ‘좋아요’는 1년만에 세계를 점령했다.  페이스북닷컴 바깥에서 ‘좋아요’를 누르는 사람만 매일 1000만명에 이른다. 영어권에선 ‘Like’, 일본에선 ‘이이네(いいね)’ 등 전세계 75개 언어로 이용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아래 그림에 나오는 '좋아요' 단추가 모두 몇개인지 세어보니 75개다. 이정도면 인터넷에서 사용되는 언어를 총망라한 것일듯.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페이스북닷컴에 머무르지 않고 미국 100대 인터넷 사이트 중 80곳, 세계 100대 사이트 중 50곳이 ‘좋아요’ 단추를 달고 있다. 약 250만개의 웹사이트에 ‘좋아요’가 있고 지금도 매일 1만개의 웹사이트가 새로 이 단추를 붙인다고 한다.

 웹에만 머물러 있지도 않는다. 모바일 앱에도 '좋아요' 버튼이 있고, 리바이스 매장에도 있다. 이 추세라면 얼마 지나지 않아 거리의 음식점에 '**분이 좋아합니다'라는 간판이 내걸릴 것 같다. 마치 가수(지망생)들이 서바이벌 게임을 하듯이, 세상 모두가 더 많은 '좋아요'를 받기 위한 서바이벌 게임을 벌이게 될 것만 같다. 광고에서 좋아요를 눌러주면 각종 상품을 준다고 하는 것을 보면, 이미 그런 서바이벌이 시작된 것 같다.

 페이스북 열기를 잘 보여주는 인포그래픽 동영상 2개.





 ‘좋아요’ 단추는 있어도 ‘싫어요’ 단추는 없다. 좋지 않은 것은 무시해버리면 된다. 취소도 쉽다. 목숨 걸고 좋아했던 연예인도 하루아침에 취소해버리고 다른 연예인에게로 옮겨갈 수 있다. 팬클럽처럼 가입하고 탈퇴할 필요도 없다.

 ‘맞아요’나 ‘추천해요’가 아니라 ‘좋아요’인 것도 절묘하다. 아무리 옳더라도 호감을 얻지 못하면 잊혀진다. 남에게 굳이 추천할 필요도 없다. ‘난 이게 좋더라’라고 자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것으로 족하다. 싸우지 말라. 즐겨라. 재미없음 스킵하라. 이런 메시지다.

 역설적으로 '좋아요'를 스킵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세상은 ‘좋아요’ 월드로 바뀌고 있다. ‘좋아요’는 돈이다. 기업마다 ‘좋아요’를 얻기 위해 각종 경품과 상금을 내걸고 있다. 좋아요를 누르면 경품과 상금이 쏟아진다. 마케팅 전문가들은 영리하다. 페이스북에 축적된 '좋아요' 데이터는 곧바로 시장에 적용된다. 당신과 당신의 친구, 혹은 당신이 위치한 곳에 있는 사람들이 어떤 것에 좋아요를 눌렀는지 파악해 당신이 좋아할만한 것을 떡하니 웹하면 구석에 띄우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다.


 ‘좋아요’가 생사를 가를 수도 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아들이 재산과 경영권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각종 법지식과 법률전문가라는 인간들을 총동원해 세금을 절약(?)했다.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다는 판결을 받았다. 무죄, 땅땅땅. 끝? 아니다. 어찌어찌 '괜찮아요'를 받았을지는 모르겠지만, '좋아요'를 받을 순 없다. 삼성 안티가 왜 늘어나고 있는지, '좋아요' 월드를 모르면 도무지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MC몽은 치아를 많이 빼서 병역 면제를 받았다. 유승준은 아버지와 미국 국적을 핑계로 대한민국 군대에 가겠다는 약속을 저버렸다. ‘좋아요’ 월드에서 그들은 이미 살아남는데 실패했다.



 그렇다고  ‘좋아요’를 많이 얻어 놓는다고 장땡인 것도 아니다. 좋아요 월드는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야권 대선주자 중 가장 '좋아요'를 많이 받는 유시민, 자타가 공인하는 차기 대권 1순위 박근혜를 보라. 유시민이 강력하게 밀었던 4.27 재보선 후보는 김해을에서 야권단일후보로 나섰지만 결국 낙선했다. 박근혜의 지지율이 30% 벽을 넘지 못하고 있는 것도 마찬가지다.

 열심히 좋아요를 누르는 사람들이 있지만, '좋아요' 100개는 딱 100개일 뿐, 200개 300개가 바깥 어디에서 떠돌다 찾아와 들러붙는게 아니다. '좋아요'월드가 나타나기 이전에는, 사람들이 지지율 높은 정치인에게 슬쩍 자기 표를 얻어주는 '밴드웨건'효과가 있었고 지지하는 정치인이 있어도 좀처럼 자기 속내를 밝히지 않는 '숨은표'들이 있었다. '좋아요'월드에선 누구나 너무나 쉽게 '좋아요'를 누르거나 취소할수 있기 때문에, 숨은표도 확 줄어들었고 밴드웨건에 올라타는 사람도 드물다.

'옳아요' 세상에선 사실 많은 사람들이 '저 사람이 하는 말이 옳다'고 외치면 '그런가?'하며 따라갈수도 있지만, '좋아요'월드에선 '저 사람 말하는게 맘에 드는데'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고 해서 '나도 저 사람이 맘에 든다'고 하지 않는다. 그 사람말을 한번 들어볼수는 있겠지만, 좋아하고 말고는 철저히 자기 취향이다.

 손학규씨가 분당을에서 조용한 선거운동으로 공감을 얻어 당선된 것을 보라. 몸값이 가장 비싼 연예인이 모델로 등장했던 아파트 광고가 이젠 소소한 장점을 차분하게 설명하는 식으로 바뀐 것을 매일 TV에서 보지 않는가.




 목소리 높여 자신의 정의를 주장하거나 거대한 인물을 내세워 따라오라고 하는 것은 이제 먹히지 않는 것이다. 속삭이듯이, 나지막하게, "이거 어때?"하는 태도를 더 좋아한다.

100만명씩 모이는 군중집회의 시대는 끝났다. 2008년 광화문 촛불집회에 수십만명이 모였지만, 그들은 군중이 아니었다. 저마다 자기들의 방식으로 자기의 느낌과 생각과 취향을 드러내며 '난 이게 좋아요'를 내세웠을 뿐이다. 그들이 홀연히 사라진 것도 마찬가지다.

어떤 대형 조직이 있어서 그들을 이끌어낸 것도 아니지 않은가. 알음알음. 인터넷 게시판에서, 소모임에서, 친구들끼리, 혹은 혼자 아고라의 글을 보고 찾아왔다가 즐기다가 다시 집으로 갔다.

사람들이 움직이는 방식, 세상이 바뀌는 모습은 이렇게 변화하고 있다.

이 주제로 할 이야기는 너무나 많다. 한기총 해체운동을 보라. 교회-교단-한기총으로 묶여있는 교회체계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어떻게 태동되고 확산되고 있는가. 삼성이 안티를 키우고 있는 이유. 싸이월드가 실패하고 페이스북-트위터가 성공한 이유. 미투데이가 생존하려면. 내년 대통령선거. 철학과 신학, 과학.... 

'좋아요' 단추, 이 작은 그림 한장 뒤에 거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세월호 7시간, 박근혜 청와대의 거짓말

아래한글로 전자책 만들기 hwp2epub

'제로 다크 써티', 어디까지가 진실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