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10의 게시물 표시

한기총에게 돌을 던지기 전에

이미지
이미지출처 : fceload.da.to(한기총 사무실을 찾은 이명박 당선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이 한국교회를 대표한다고 보기에는, 너무 허약하다. 대표회장이라는 분이 1년에 10억원씩 내야 운영이 되는 단체다. 신학적 기반도 취약하다. 교회 현장에서 애쓰는 대부분의 목회자와 별 상관이 없고, 평신도들과는 더더욱 거리가 있다. 조그만 사무실에 몇 명이 모여 쿵작쿵작 성명서를 발표하는 것이 일상적인 일인, 그런 단체다.

그런데도 왜 한기총이 오늘 논의의 주제가 된 것일까. 사실은 한기총이 문제가 아니라, 한기총으로 대변되는 한국교회 대중의 정서와 경향이 문제다.
그래서, 한기총은 강하다. 한기총의 반공주의와 권력추구는 사실 한국사회 대중의 정서에 부합한다.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대형교회를 통해 돈과 사람을 동원하거나 정치권에 로비를 하는데도 적극적이다. 한기총을 “보수 개신교 명망가 혹은 개신교 보수 인사들의 모임”으로 규정했던 백종국 경상대 교수도 지난 토론에서 “한기총이 한국 교회를 대표하는 단체라는 현실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했을 정도로 그 위상은 변화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어떤가. 허약한 점을 꼽아보면 한기총과 별로 다르지 않다. 재정적으로 취약하고, 교회 현장과도 거리가 있다. 반면 강점은 딱히 생각나지 않는다. 신학적인 면과 역사적 경륜은 강점이지만 현실에선 별 힘을 못 쓰고 있다.
한기총의 목소리가 한국교회의 목소리인 것처럼 보여지는 것은, 한기총만의 책임은 아니다. 교회협이 약해졌고, 한기총과 다른 생각을 가진 목회자와 평신도들은 뿔뿔이 흩어져 있다. 한국교회의 이런 지형 위에서 한기총은 스스로 과도한 대표성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
한기총이 없어진다면? 그럼 무언가가 해결될까. 아니다. 한국교회의 토양이 변하지 않는 한, 제2 제3의 한기총이 끊임 없이 나타나 자신들이 한국교회를 대표한다고 주장할 것이다. 보수화되고 파편화된 한국교회의 모습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하지 않을까.
이미지출처 : news.onmam.com
1. 한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