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10의 게시물 표시

추노 결말 예상

이미지
KBS 추노 홈페이지에서
KBS 드라마 추노. 13회까지 본 뒤 내가 예상(희망)한 결말들.

노비당 : 당수는 기생 행수. 기생 행수는 좌의정의 뜻을 받아 노비당을 움직였다. 노비당이 죽인 양반들은 좌의정의 치세나 치부에 걸림돌이 되는 인물들. (기생과 함께 있다가 죽은 인물이 물소뿔을 사들이는 인물이란 대사가 있었음.) 양반에 철저히 이용당한 것을 안 포수 업복이는 분노. 기생을 죽이고 좌의정까지 죽이려다 끌려간다.
 (혹은 기생 행수가 좌의정까지 죽이고 반정을 도우려 한다는 설정이 더 재미있을 것 같지만 물소뿔 이야기 때문에...)
좌의정 : 모든 일을 꾸민 배후. 제주도 그림을 그리게 한 사람도 좌의정(방화백을 찾아가 그림을 주문한 사람이 좌의정의 심복이었음). 제주도 그림을 통해 송태하 패거리가 움직이게 만들어 추노패와 황철하가 발본색원하도록 함. 모든 반대 세력을 평정하고 정국을 장악하기 위한 음모. 결국 마지막 승자는...
송태하 : 반정을 꾸미는 패거리가 언년이를 따돌리는 것을 보면서 갈등을 느낌. 결국 대의를 위해 반정에 가담하지만 죽음을 예감하고 언년이를 떠나보냄.
대길이 : 언년이와 송태하의 행복을 빌며 추노계(?)를 떠나려 하지만, 5000냥을 투자한 좌의정이 대노해 쫓기는 신세가 됨. 송태하와 언년이를 좌의정 세력으로부터 지켜주려 하면서 반정 세력에 가담하게 된다. 결국 송태하와 대길패는 한양 도성을 향해 진격하며 장엄한 최후를 맞는다.
황철웅 : 송태하의 뒤를 쫓다가 결국 모든 것이 좌의정의 음모라는 것을 깨닫게 됨. 어느 쪽에도 가담하지 않고 쓸쓸하게 모든 일을 기록한다.
언년이와 설화 : 언년이는 송태하와 대길이의 헌신적인 보호를 받으며 마지막까지 석견의 생명을 지키는 임무를 맡음. 설화는 언년이와 석견을 이끌고 결국 명안스님의 인도를 받아 월악산 짝귀를 찾아가게 됨.
천지호 : 황철웅에 대한 복수심으로 그의 노모를 죽임. 황철웅에게 철저하게 응징 당함.
방화백과 마의 : 좌의정은 자신이 제주도 그림을 유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지 않도록 방화백을 추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