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09의 게시물 표시

노무현은 왜 죽었는가?

"노무현이 왜 죽은 거 같노?"
얼마전 중학교 동창 모임이 있었다.
송년회 시즌이니까.
한 친구가 내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그래도 기자니까 뭔가 답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기자니까 어물쩍 넘어갈 수 밖에 없었다. 이리저리 대충 얼버무리려하는데,
내게 질문을 던졌던 친구가 스스로 답했다.
"내 생각에는, 쪽팔려서 죽은 것 같은데..."
음...
맞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쪽팔려서 죽었다......
모두가 말하기는 꺼려하지만.... 결국 그의 가족이 박연차에게서 거액의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니까...
서울에 올라오는 기차 안에서 차창 밖을 보며, 그 말을 곰곰이 생각해보았다.

쪽팔려서 죽었다.......
친구의 그 말이 아무리 생각해도 맞다.
그리고 그건 노무현에게 쪽팔린 일이 아니라, 대단한 일이다.
수천억의 뇌물을 받아쳐먹고도 "내게는 29만원 뿐이오"라고 말하고도 쪽팔린 줄 모르는 인간도 있는데....
서민의 눈물을 닦아 주겠다며 시장에 찾아가 목도리 벗어주고 오뎅 사먹으며 사진 찍어놓고는 다음날 서민 지원 예산을 없애버리고 대기업 삽질 예산 챙겨주면서도 쪽팔리는 줄 모르는 사람도 있는데..
힘있고 돈 있는 사람들 앞에서는 한 없이 부드럽고 너그러우면서도, 생존권으로 시위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질서 어기면 엄벌하겠다고 으르렁거리면서도 쪽팔린 줄 모르는 사람이 즐비한데,
쪽팔리는 일을 하고도 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한 사람, 또 그런 철면피를 마치 메시아의 현신인양 신봉하는 이들이 저렇게 많은데...
그런 세상에서, 자기가 한 일도 아니지만 집에서 한 일이라고, 깨끗하다고 자부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실망시켜서 죄송하다고, 폐만 끼쳤다고, 그러니 누구 원망하지마라고...
노무현 같이 앞으로 할 말도 많고 할 일도 많은 사람이 자기의 목숨을 던졌다는게 참 답답하고 안타까운 일이다.
우리가 그의 영정 앞에서 눈물을 흘렸던 것은, 그래서가 아닐까?
쪽팔린 줄 모르는 이 세상에서...
나도 눈 질끈 감고 쪽팔린 짓 한번 해볼까..…

누가 사랑의교회에 돌을 던질 것인가

이미지
사랑의교회 새 예배당 조감도  사랑의교회가 건물을 짓는다고 말이 많다. 2600억원인가를 들여서 서초동에 13층짜리 건물을 짓는다는데... 대형교회 건축에 따르는 의례적인 비판인가 싶었는데, 얘기를 들어보면 일리가 있다.
 어찌보면 사랑의교회와 옥한흠 목사님, 오정현 목사님이 그만큼 많은 기대를 받았던 것이고, 또 기대했던 분들이 대형교회 건축을 실망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그 기대라는 것은, 사랑의교회는 다를 것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남들과 똑같이 더 큰 교회를 지으려고하니 다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실망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남들과 다르지 않다면, 바로 그 남들에는 우리도 포함되는 것 아닐까.
물타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다.
뭐라고 할까.. 지금 21세기 초 대한민국에서 개신교 신앙을 갖고 살아간다는 우리, 이 거대한 정신의 공동체가 뭔가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은 아닌가하는 반성을 해야할 시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점에서 사랑의교회는 오히려 비난을 덜 받아야할지 모른다. 마치 샘물교회가 '공격적 선교'의 주범으로 몰려 비난 받은 것이 조금은 억울했던 것처럼... 사랑의교회에서 몇번 예배를 드린 경험이 있다. 정말 비좁다. 예배를 마치고 수많은 사람이 빠져나가려고 줄서있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서 불이라도 나면 정말 다 죽겠다는 생각을 여러번 했다. 사랑의교회 성도들은 오죽 했겠는가.
대형교회가 되는 현상 자체가 문제라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그 말도 맞지만 사실 나는 개척교회나 작은 교회에서 신앙생활하는게 참 힘들 것 같다. 어쩌다보니 지금 내가 다니는 교회는 5000명 정도 예배에 출석하는 꽤 큰 교회인데, 개인적으로는 이정도로 큰 것이 편하다고 생각할 때가 많다.
그러니 나도 사랑의교회에 돌을 던지지는 못할 것 같다.
가슴 아파하지 않고, 비판도 하지 않고, 그냥 무덤덤하게 지켜보는 내 모습이... 어쩌면 더 큰 잘못인지도 모르겠다.
'메가처치 논박'이라는 책을 쓰신 신광은 목사님이, 2009년 12월22일 저녁 열린 오픈포럼-사랑…

서울시, 광화문 광장 시위 막으려 조형물 설치 인정

9일자 중앙일보를 뒤적이다 한 구석에서 뜻밖의 뉴스를 발견했다.
광화문 광장에 대한 기획 기사 중에 서울시의 입장을 실은 기사였는데,
전문가들이 광화문 광장이 촌스럽고 유치하다는 의견을 많이 내놓자 서울시 김영걸 균형발전본부장이 이렇게 말했다.
"촛불시위 같이 대규모 집회 때 시위대가 광장을 차지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여러 시설물을 넣다 보니 본래의 취지에서 벗어난 측면이 있다."
"촛불시위 같이 대규모 집회 때 시위대가 광장을 차지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여러 시설물을 넣다 보니 본래의 취지에서 벗어난 측면이 있다."


원문링크: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3913331
이게 무슨 말인가?
광장은 시민이 자유롭게 모이고 흩어지는 열린 공간이다.
그런데 광장을 만들어 놓고 시민들이 모이는 것을 막으려고 조형물을 설치했다니...
입닥치고 구경이나 하라.... 화려한 것 많이 만들어줄께.....
딱 이런 컨셉이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허허....
광장이 그렇게 두렵나?
그렇다면 쥐구멍에나 숨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