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09의 게시물 표시

노무현 회고록을 읽고

이미지
'성공과 좌절'이라는 제목으로 나온 노무현 회고록을 오늘 샀다. 그리고 방금 다 읽었다.모레 출장 갈 때 비행기에서 읽으려고 이 책을 찾아 시내 서점을 돌아다녔는데 아직 서점엔 깔리지 않았다. 포기하고 회사로 들어오는데 헉! 회사1층 볼룸에서 노무현재단의 강연 행사를 하는데 거기서 이 책을 팔고 있었다. 마치 파랑새를 찾아 헤매다 집에 돌아와 파랑새를 찾은 치르치르와 미치르 같은 기분!퇴근길에 책을 읽으면서, 마음이 아려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마지막까지 쓴 회고록의 목차와 구성을 한자한자 읽어내려가는데, 한줄한줄이 가슴 속으로 날아와 납덩이처럼 가라앉았다."성공도 있었고 실패도 있었다. 그런데 지금 나를 지배하고 있는 것은 성공과 영광의 기억이 아니라 실패와 좌절의 기억들이다."그는 자신을 실패한 대통령으로 규정하고 자신의 실패담이 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실패는 당하는 사람에게는 뼈아픈 고통이다. 그것도 회복이 가능하지 않은 실패인 경우에는 죽음과 다름이 없는 고통이다."내 생각에, 노무현은 실패한 대통령이 아니다. 단지 끝까지 정치적 이슈의 한복판에 있었던 것이고, 그렇기에 정당한 평가를 받기보다는 정치적 공격에 시달렸다. 그것은 조중동이나 한나라당, 이명박과 그의 검찰만의 문제는 아니다. 끝까지 그를 정치적 인물로 추종한 이른바 노사모 세력도 노무현을 '퇴임한 대통령'으로 놔두지 않았다.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를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그를 정치의 전선에 내세웠다. 그것은 노무현의 뜻도 아니었다.그는 마지막 순간에도 자신이 한명의 피의자로서 남기를 바랬지, 정치적인 저항자가 되고싶어하지 않았던 것 같다.(19~20쪽)게다가 그가 쓰려고 했던 '성공과 좌절'이라는 제목의 회고록 구성을 보면, 실제 완성됐다면 상당히 깊이가 있으면서도 생생한 경험담이 녹아들어간 회고록이 됐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정치와 세계질서에 대해 그가 던지는 한마디 한마디의 질문과 짧게 남긴 생각의 편린…

이명박 대통령이 승승장구할 듯한 느낌..

미디어법이 국회를 통과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부터 그랬다.
이명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승승장구할 듯하다는 예감.
이 정권이 미디어법을 강행하려는 모습이, 내게는 노무현 정권 시절 국가보안법 폐지를 비롯해 4대개혁입법을 밀어부치던 모습을 연상케 했다.
노무현 정권은 끝내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 못했다. 이해는 된다. 국론분열과 갈등폭발.. 이런 것을 염려했을 것이다. 이미 사문화되었던 상태였기에, 굳이 폐지냐 존치냐를 두고 그런 극단적인 갈등을 불러올 필요가 있었을까하는 '실용'적인 생각도 했을테고...
하지만 결국, 그 뒤로 노무현 정부는 지지부진해졌다. 한마리도 '우습게' 보인 것이다. 청와대에서 권력을 쥐고, 국회 권력까지 쥐고서도, 이제 법조문의 활자로 밖에 남지 않은 허수아비 국가보안법조차 손대지 못하는구나.....
노무현 정권이 기대했던 사람들도, 노무현 정권을 두려워했던 사람들도, 그를 우습게 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줄줄이 어긋나기 시작했다. 수도이전은 무려 '관습헌법'을 위배했기에 나가리. 부동산 투기 잡는 조치는 내놓는대로 아파트값 폭등을 불러왔다. 경제관료들과 강남복부인, 토목업자의 3각연합체제도 노무현 정권을 우습게 봤다는 증거. 조중동은 대놓고 정권을 비야냥거리기 시작했다.
이명박 정권이 미디어법을 강행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특히 박근혜마져 미디어법에 반대하는 듯한 제스쳐를 취했을 때, 노무현 정권처럼 저러다가 그냥 무산되고 그냥 지리멸렬하게 정권 끝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왠걸. 박근혜는 하룻만에 꼬리를 내렸고, 야당이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미디어법은 통과돼 버렸다. 물론 그 과정에서 헤프닝이 있었고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중이긴 하지만, 이 정권은 자신의 힘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그 뒤로, 일시적으로 이명박 정부의 지지도가 떨어지고 미디어법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지긴 했지만....
"낙장불입"의 정서를 가진 대한민국 국민들은 이미 "어쩌겠어, 이미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