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미디어법 강행처리에 반대하는 까닭은?

한나라당이 발칵 뒤집어졌습니다. 박근혜씨가 미디어법 강행처리를 할 경우 반대표결을 하겠다고 밝혔거든요.

 

지난해부터 박근혜씨쪽이 신문의 방송진출을 허용하는 문제에 부정적이라는 얘기는 있었습니다. MBC와 박근혜씨의 특수관계 때문인데요, MBC의 주식은 방송문화진흥재단과 70%, 정수장학회가 30%를 가지고 있습니다. 정수장학회는 MBC에서 배당 받은 돈으로 장학금 지급을 하지요. 정수장학회는 박근혜씨가 한때 이사장으로 있었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인척과 측근들이 도맡아 운영하고 있지요.

 

신문의 방송 진출을 허용하면 MBC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약해질 것이고, 그렇게 되면 박근혜씨의 영향력도 더 줄어들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요.

 

좀 더 긍정적으로 생각해보면, 박근혜씨가 정수장학회일에 관여하다보니 MBC라는 방송사의 경영구조에 대해 좀더 잘 알고 있고, 지금처럼 방송사가 적자를 보니마니 하는 상황에서 또다른 방송사를 허용하고 MBC를 민영화할수도 있다느니 하는 청와대의 논의에 '이건 아닌데..'하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을 수 있지요.

 

재미있는 것은, MBC노조는 오히려 MBC가 민영화되면 박근혜씨의 영향력이 더 커질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는 것입니다.

 

[성명]공영방송 사수투쟁의 깃발을 높이 들며

 

"‘국민주 민영화’ 그럴 듯한 말이지만, 박근혜씨가 실질적 지배권을 행사하고 있는 정수장학회가 30% 주주로 남아있는 현실에서 방송문화진흥재단의 주식만 국민주로 처분한다면 MBC의 대주주는 박근혜씨가 될 것이다. 특정 기업에게 팔아넘기는 것보다 더 무서운 결과가 올 수도 있다."

 

제 마음대로 지금 상황을 해석해보면, 박근혜씨는 5~6공 시절에 확립된 현재의 공영방송 체제를 선호하고, 이명박 대통령 쪽은 민영화-신문참여 같은 좀더 21세기적(?)인 방송체제를 선호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박근혜씨가 그만큼 더 민주적이라기보다, 정서적으로나 성장환경(?)면에서나 정부의 입김이 강한 공기업 체제의 방송구조에 익숙해 있는 박근혜씨의 세계관과 재계에서 자라온 이명박 대통령의 세계관이 그만큼 다르다는 점을 보여준다는 것이죠.

 

하여튼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흥미롭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세월호 7시간, 박근혜 청와대의 거짓말

아래한글로 전자책 만들기 hwp2epub

“저도 노래 잘하는 사람이 부러워요” 테너 박현재 서울대 교수 인터뷰